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9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9-09-12 13:09:54
제        목   [대표팀 포커스] 아시안컵 후 8개월, 언제까지 약체한테 가슴 졸여야 하나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1월 아시안컵 이후 8개월 만에 공식 대회 첫 출항이었지만, 크게 달라진 게 없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H조 1차전에서 투르크메니스탄에 졸전 끝에 2-0 승리를 거두고 첫 승을 신고했다.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다. 월드컵 10회 연속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대표팀이 성공적 첫 발을 내디뎠다. 힘든 원정에서 값진 승리를 따낸 건 박수 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몇 수 아래 팀을 상대로 두 골밖에 못 넣은 건 분명 실망스러운 결과다. 이제 2차 예선인데, 다가올 경기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아무리 아시아 팀 간 격차가 줄었다지만, 이번 키르기스스탄전은 지난 1월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렸던 필리핀, 키르기스스탄과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을 보는 듯했다. 두 경기 모두 한국이 1-0으로 승리했다. 문제는 추가골이 터지지 않았고, 얻어 맞다보니 수비가 헐거워졌다. 이로 인해 막판까지 가슴 졸여야 했다. 이번 투르크메니스탄전도 그랬다. 경기 초반 몇 차례 완벽한 기회를 놓쳤다. 다행히 나상호의 선제골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사실, 이 장면도 상대 수비수 실수였다. 후반 37분 정우영의 프리킥 골이 아니었다면, 결과가 어떻게 됐을지 모른다.

벤투 감독은 투르크메니스탄을 맞아 4-1-4-1을 가동했다. 황의조를 원톱에 두고, 손흥민과 나상호가 양 날개에 배치됐다. 황인범과 이재성이 중앙에 섰다. 포백 앞에서 정우영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중심을 잡아줬다. 초반부터 두드렸다. 황의조의 몸은 가벼웠다. 벤투의 새로운 황태자 나상호도 마찬가지였다. 황의조는 초반 두 차례 기회를 날렸다. 전반 13분 나상호가 상대 문전에서 수비수 실책을 슈팅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이후 기세를 타는 듯했으나 오히려 상대에 역공을 맞았다. 전반 28분 첫 슈팅을 내줬다. 김승규가 몸을 날려 막았다. 빌드업은 원활하지 않았고, 수비는 흔들렸다. 상대 박스 근처에서 세밀함이 떨어졌다. 전반 43분 코너킥 세컨드볼에서 김영권의 왼발 슈팅이 차단된 장면 외에 좋은 기회는 없었다.

후반 들어 이상할 정도로 경기가 꼬였다. 자신감이 붙은 투르크메니스탄은 계속 전진했다. 한국의 우측을 지속적으로 공략했다. 이용이 오버래핑을 나가다 보니 공간이 생겼다. 일부 선수들이 중원과 위험지역에서 잦은 패스 미스를 연발했다. 짧게 썰어가는 플레이도 아닌, 긴 볼도 아닌, 도무지 어떤 축구를 구사하려는지 의문이 들었다. 볼 소유, 기본적인 패스가 이뤄지지 않은 탓도 있었지만, 무색무취였다.

벤투 감독은 후반 21분 멀쩡히 잘 뛰고 있던 나상호를 빼고 권창훈으로 변화를 줬지만, 효과 없었다. 분명 눈에 띄게 템포를 끊고, 부진했던 선수가 있었지만. 냉정히 이 교체는 실패였다. 시간이 흘러도 개인 움직임은 둔했고, 조직적으로 투르크메니스탄을 압도하거나 우리가 강하다는 인상을 주기 역부족이었다. 후반 34분경 손흥민이 프리킥을 얻었고, 이때 김신욱을 투입했다. 공교롭게 정우영이 프리킥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김신욱을 조금 더 일찍 투입했다면 분위기를 가져오고, 골까지. 더 많은 장면을 야기할 수 있었다. 더 빠른 투입은 분명 아쉬움으로 남았다.

투르크메니스탄전에서 한국은 창이 아주 날카롭지도, 그렇다고 방패가 견고하지도 않다는 게 여실히 드러났다. 전체적으로 흔들렸고, 뚜껑을 열면 상대가 충분히 해볼 만하다는 인상을 줬다. 확실한 개선이 필요하다. 그렇지 않으면 10회 연속 월드컵행을 장담할 수 없다. 그래도 우리가 아시아의 맹주인데, 국민들은 매번 아니더라도 이럴 때 화끈한 승리를 원한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webzin&no=21647

전체| 월드컵 |  이탈리아 리그 |  스페인 리그 |  잉글랜드 리그 |  한국 축구 |  유럽 축구 |  축구 일반 |  남미/북중미 |  아시아/아프리카 |  K-리그 | 
한국 축구 | [채태근의 축구이상] P급 감독도 수강, ‘AFC 풋살지도자 강습회' ➀ 
등록일 : 19.10.05   
[스포탈코리아=파주] 채태근 기자= ‘훌륭한 지도자 한 명이 수많은 선수를 키운다’는 말이 있다. 축구뿐만 아니라 흔히 ‘미니 축구’로 알려져 있는 풋살에도 뜻이 있는 지도자들이 모였다. 지난 9월 3일부터 8일까지 파주 축구국가대... more
K-리그 | [현장포커스] '극장 DNA' 기억한 경남, 잔류 현실화 가능성 커졌다 
등록일 : 19.10.05   
[스포탈코리아=창원] 곽힘찬 기자= 2019시즌 막바지로 향하면서 경남FC의 팀 컬러가 살아나고 있다. 경남은 3일 오후 4시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30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뒀다. 정말 ... more
K-리그 | [현장핫피플] 태풍쯤이야... 신들린 선방 김승규, 벤투가 쓸 수밖에 
등록일 : 19.10.04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비바람이 몰아쳐도 끄떡없었다. 김승규(29)가 울산 현대의 선두 등극을 이끌었다. 울산은 2일 오후 7시 30분 울산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19 30라운드서 주니오, 김인성의 골로 2... more
K-리그 | 내셔널리그 그 끝에서, 코레일 FA컵 최초·최후의 도전 
등록일 : 19.10.04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한국 축구 시스템이 내년을 기점으로 확 바뀐다. 대한축구협회의 주도 아래 1부에서 7부에 이르는 디비전 시스템이 구축된다. 실업축구 내셔널리그는 3부리그 격인 K3리그로 변화를 추진한다. 지난달로 마... more
한국 축구 | [대표팀 핫피플] 판 다이크 뚫은 황희찬, 벤투가 기쁘면서 고민인 이유 
등록일 : 19.10.04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황희찬(RB 잘츠부르크)가 유럽 최강을 상대로 맹활약하며 대한민국 A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도 웃게 하고 있다. 한편, 측면 대신 투톱에서 맹활약하고 있어 고민은 있다. 황희찬은 지난 3일 오전(한국시... more
한국 축구 | [대표팀 포커스] 벤투는 황인범을 믿어도… 무조건은 아니다 왜? 
등록일 : 19.10.02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장점이 명확하고 많은 선수다. 계속 발탁하는 이유를 말하자면 시간이 오래 걸릴 것이다. 일단 전천후 미드필더다. 경기의 모든 상황을 빠르게 이해하는 선수다. 자신의 역할, 포지션 변화 때 이해가 빠르고 ... more
K-리그 | [이슈포커스] 강릉시청‧부산교통공사, 미래 불투명...K3리그 참가신청 안했다 
등록일 : 19.10.02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K3리그 참가 신청 기한이 마감됐다. 독립법인화 조건에 난색을 표하던 내셔널리그 팀들도 다수 참가 신청서를 제출했다.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은 팀은 강릉시청과 부산교통공사 뿐. 대한축구협회는 2020... more
한국 축구 | [김병윤의 축구생각] '공염불' 대한민국 여자축구는 위기다 
등록일 : 19.10.01   
[스포탈코리아]한국 여자 축구의 역사는 194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여자 축구의 아버지로 불리는 고 김화집(1909.5~2006.7) 선생님이 중앙여고 교사로 재직시, 중앙여중 축구팀을 창단 한국축구에 여자축구가최초로 선을 보였다... more
 [1][2] 3 [4][5][6][7][8][9][10]..[2565]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