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21년 올 한해, 한국축구에 있어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월드컵 2차예선 통과
코로나 팬데믹 극복
K-리그와 ACL 흥행
해외파들의 활약
여자 축구 활성화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20-10-18 23:53:17
제        목   [현장핫피플] ‘월반’ 이동경-이동준 활약, 벤투호 물론 ‘올림픽 준비’ 김학범호도 호재



[스포탈코리아=고양] 한재현 기자= 벤투호 대 김학범호의 스페셜 친선 2차전 주인공은 국가대표팀으로 월반한 이동경(울산 현대)와 이동준(부산 아이파크) 활약이 돋보였다. 두 선수 활약은 양 팀에 엄청난 긍정적 메시지를 던져주고 있다.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은 지난 12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올림픽대표팀과 2020 하나은행컵 2차전에서 3-0으로 완승을 거두며, 1승 1무로 앞선 채 우승을 차지했다. 형님인 국가대표팀의 위엄을 스스로 증명했다.

이번 2차전은 이동경과 이동준의 활약이 컸다. 두 선수는 후반 9분 빠른 드리블과 공격 전개를 통해 선제골을 합작했고, 후반 막판 이주용과 이영재가 연속골을 넣으며 3-0 대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본래 이동경과 이동준은 김학범호에 있어야 했다. 두 선수는 김학범호 전력의 핵심이며, 지난 1월에 도쿄 올림픽 지역예선을 겸한 2020 AFC U-23 챔피언십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1년 뒤 도쿄 올림픽 본선에서도 이동경과 이동준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김학범 감독은 두 선수를 이번 친선전에 포함시키고 싶었지만, 벤투 감독의 의지가 컸다. 두 감독은 올림픽대표팀 소속 3명을 국가대표팀으로 월반 시키기로 합의했다. 이동경과 이동준은 물론 원두재까지 벤투호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이동경과 이동준은 맹활약으로 자신의 동료들에게 패배를 안겼지만, 김학범 감독은 만족했다. 그는 “두 선수의 발전을 보면 기분이 좋다”라고 했을 정도다.

두 선수가 한 단계 높은 국가대표팀에서 증명하면, 개인은 물론 팀 전체적으로 수준이 올라간다. 김학범 감독도 이를 잘 알고 있기에 이동경과 이동준 활약에 기뻐하는 이유다.

2차전 선발로 나서지 못했지만, 원두재 역시 1차전에서 활약으로 벤투 감독의 인상에 깊이 박혔다.

세 선수는 이번 친선전으로 벤투 감독의 부름을 자주 받을 가능성이 크다. 월반한 선수들이 수준 높은 선수들과 경쟁으로 계속 성장한다면, 9년 만에 메달을 노리는 김학범호에 큰 힘이 될 것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문인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