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20년 올 한해, 한국축구에 있어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해외파들의 활약
ACL의 좋은 성적
카타르월드컵 예선전
K-리그 흥행
2020년 도쿄올림픽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20-08-10 11:01:02
제        목   [현장ZOOM-IN] 울산-수원전 핸드볼, VAR 확인 왜 안했나? 형평성 의문



[스포탈코리아=울산] 이현민 기자= 잠잠해지는가 싶더니 또 말썽이다. 울산 현대와 수원 삼성 경기에서 논란이 될 만한 핸드볼 장면이 나왔다.

울산은 지난 8일 오후 7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0 15라운드서 득점 없이 비겼다. 같은 날 전북 현대(승점35)가 대구FC에 승리하면서 울산(승점36)은 승점 1점 앞선 불안한 선두를 유지했다.

결과적으로 울산은 골을 못 넣었다. 사실, 수원이 잘했다. 중앙 수비수 헨리와 민상기가 최근 5경기 연속골을 질주(수원과 경기 전 총 9골)하던 주니오를 꽁꽁 묶었다. 이것이 무승부라는 결과로 이어졌다.

이 경기를 조금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의문이 드는 장면이 있다. 울산 입장에서 충분히 억울할 만하다.  






울산이 수원을 한창 몰아치던 후반 38분경. 주니오가 수원 페널티박스 깊숙한 진영(골라인 부근)에서 패스를 건네받았다. 이때 터치 후 문전으로 패스를 시도했다. 볼이 수원 수비수 조성진의 옆구리를 거쳐 팔을 맞았다. 볼이 굴절됐다. 패스가 연결됐다면 슈팅까지 이어갈 수 있었다. 명백한 기회였지만 김희곤 주심이 그대로 넘어갔다. 주니오를 포함한 울산 선수들이 어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벤치에서도 들고 일어났다.

계속 긴박한 상황이 지속됐고, 후반 추가시간 김태환이 김민우를 가격해 경고 누적으로 퇴장 당했다. 물론 이 장면은 반박할 수 없을 정도로 '정심'이었다.

종료 휘슬이 울렸다. 울산은 벤치에 있던 선수들까지 심판진에게 항의했다. 이 과정에서 정승현에게 경고가 주어졌다. 급기야 김도훈 감독이 선수들을 말리면서 상황은 일단락됐다.

여기서 의문점은 왜 VAR을 확인조차 하지 않았을까.




핸드볼 논란에 앞서 전반 36분 수원의 공격 장면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수원 한석희가 울산 페널티박스 안을 파고들다 박주호에게 걸려 넘어졌다. 접촉이 있었다. 그렇지만 박주호가 걸어 넘어뜨린 게 아니다. 결정적으로 한석희의 마지막 볼 터치가 길었고, 다리끼리 접촉이 발생했다. 김희곤 주심은 VAR을 직접 확인한 후 정심을 유지했다.

반대로 울산은 VAR은커녕 아무 조치 없이 넘어갔다. 선수들, 벤치, 관중, 관계자, 취재진들이 현장에서 두 눈으로 직접 확인했음에도.

현장에 있던 한 사진기자 증언에 따르면 “울산 공격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왜 안 불었는지 의문이다. 확실히 팔에 맞았다”고 주장했다.




경기규칙서에는 핸드볼 : 핸드볼은 자신의 손 또는 팔로 볼을 접촉하는 선수의 의도적인 행동이 관련된다고 명시돼있다.

덧붙여 다음 사항을 고려해야 한다 : ● 볼을 향한 손의 움직임(볼이 손을 향한 것은 아님) ● 상대 선수와 볼 사이의 거리(예상하지 못한 볼) 등을 포함한 총 다섯 가지 상황이 명시돼있다.

규칙서 대로면 ‘정심’이다.

하지만 분명 위험지역이었다. 득점, 경기 결과까지 바꿀 수 있었다. 조성진의 팔이 흔들릴 만큼 굴절이 심했다. 물론 고의로 수를 쓴 게 아니다. 그러나 상황에 따라 주심은 운영의 묘가 필요하다. 사람이 즉각적으로 판단할 수 없는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VAR을 도입했다.

예를 들어 경기 중 수비수들이 상대 슈팅을 막기 위해 팔을 갈비뼈나 옆구리에 바짝 붙여 방어를 한다. 보는 각도, 주심 성향에 따라 핸드볼을 선언하기도 한다. 더욱이 행위가 일어난 지역이 페널티박스 안이라면 더 엄격히 적용한다.

형평성에도 어긋났다. 수원은 VAR을 봤고, 울산은 안 봤다. 과연, 주심과 VAR 관제센터에서는 두 장면에 관해 서로 공감, 교감을 했을까. 이미 끝났고 결과를 되돌릴 수 없다. 헌데 이 같은 일이 계속 발생한다면 의문, 불신이 생길 수밖에 없다.

경기장 안에서 어떤 일이 있어도 흥분 안하는 조현우, 정승현까지 주심에게 격하게 항의할 정도였다. 일부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다. 잘했다는 게 아니다. 김도훈 감독까지 나서서 말렸다. 왜냐, 감정적으로 다가서봤자 달라질 게 없으니.

“심판과 싸워 이길 수 없다. 다만 우리가 참고 있는 것이지 모르는 게 아니다.” 유경험자로서 한 말이다. 시사하는 바가 크다. 무작정 권위만 세울 게 아닌 명확한 판정, 그리고 거액을 들여 도입한 기계를 활용할 줄 아는 것도 주심의 몫이고 능력이다.






사진=울산 현대, 중계화면 캡쳐, 한국프로축구연맹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webzin&no=22166

전체| 월드컵 |  이탈리아 리그 |  스페인 리그 |  잉글랜드 리그 |  한국 축구 |  유럽 축구 |  축구 일반 |  남미/북중미 |  아시아/아프리카 |  K-리그 | 
축구 일반 | [김병윤의 축구생각] 선수에게 볼 감각 향상은 축복이다 
등록일 : 20.09.23   
[스포탈코리아]축구 경기규칙 2번은 볼(The Ball)이다. 그렇다면 볼에 대한 선수의 과제는 과연 무엇일까. 그것은 우선 볼을 지배할 줄(Control)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볼은 무형의 물체로서 선수가 의도한 대로 지배... more
K-리그 | 전북vs성남, 울산vs포항 중 FA컵 결승에 오를 팀은? 
등록일 : 20.09.23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2020 하나은행 FA CUP 결승 무대에는 어느 팀이 오르게 될까? FA컵 4강전이 9월 23일 열린다. 전북현대와 성남FC는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 울산현대와 포항스틸러스는 오후 7시30분 울산문... more
K-리그 | [현장포커스] '달라진' 충남아산, 우승 후보 괴롭혔다...'결정력은 숙제로' 
등록일 : 20.09.23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올 시즌 K리그2의 강력한 우승 후보 중 하나인 수원FC가 전반 초반부터 당황한 적은 없었다. 승리는 거뒀지만 충남아산의 맹공에 혼쭐이 났다. 충남아산은 21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 more
K-리그 | 너무 커진 1골의 가치… 파이널A,B 결정한 다득점 우선 원칙 
등록일 : 20.09.23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광주FC가 창단 첫 파이널A 진출을 하는 데 있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다득점이었다. 승점이 같더라도 다득점에 따라 순위를 정하는 K리그만의 규정이 광주에 파이널A 진출이라는 선물을 안겼다. K리그1... more
K-리그 | 이기면 결승! 성남, 전북전 승리를 재현한다 
등록일 : 20.09.23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성남FC가 FA컵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길목에서 전북 현대를 만났다. 성남은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을 상대로 2020 하나은행 FA컵 준결승을 치른다. 이 경기서 승리하면 울산 현대-포항 스틸러... more
K-리그 | [K리그 포커스] ‘골 넣었는데 오지 마?’ 제주, ‘오지 마 세리머니’의 진실 
등록일 : 20.09.20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제주유나이티드가 언택트 시대에 맞게 새로운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제주는 19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20라운드 부천FC1995와의 원정 경기에서 안현범과 주민규의 연속골에 힘입... more
K-리그 | [K리그 포커스] ‘작지만 거대한 존재감’ 권용현-김현욱, 누구보다 빛났다 
등록일 : 20.09.20   
[스포탈코리아=안양] 허윤수 기자= FC안양과 전남드래곤즈의 경기. 시선을 빼앗는 두 선수가 있었다. 안양의 권용현과 전남의 김현욱. 축구선수로 크지 않은 신장에 시선이 갔고 그들이 보여주는 기량과 투지에 다시 한번 눈길이 향했다.... more
K-리그 | [현장 핫피플] 설기현 vs 김길식 절친전쟁, 선의 경쟁 속에서 발전 중 
등록일 : 20.09.20   
[스포탈코리아=창원] 한재현 기자= 친구 사이인 경남FC 설기현 감독과 안산 그리너스 김길식 감독의 올 시즌 대결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우정 대신 냉혹한 승부의 세계 속에서 서로를 자극 삼아 발전하고 있다. 지난 19일 창원축구센... more
  1 [2][3][4][5][6][7][8][9][10]..[2629] 다음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