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20년 올 한해, 한국축구에 있어서 가장 큰 관심 사항은?
해외파들의 활약
ACL의 좋은 성적
카타르월드컵 예선전
K-리그 흥행
2020년 도쿄올림픽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9-09-20 17:36:56
제        목   [K리그 핫피플] U-20 월드컵 후 성장한 이지솔, “높아진 인기 어색하나 괜찮다”



[스포탈코리아=대전] 한재현 기자= 대전 시티즌 수비의 현재이자 미래이며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 이지솔은 갈수록 점점 성장하고 있다.

대전은 지난 17일 부산 아이파크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28라운드 홈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비록 승리하지 못했지만, 최근 4경기 무패(1승 3무)에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55득점으로 리그 최고 득점력을 자랑하는 부산을 상대로 실점을 내주지 않았다.

그 중심에는 이지솔이 있었다. 그는 스리백 중앙에 서서 완벽한 수비는 물론 리딩 역할을 잘 해냈다. 이제 만 20세인 어린 수비수 답지 않게 성숙한 플레이를 펼쳤다. 이로 인해 선발로 나섰던 노보트니-한지호-권용현 스리톱은 물론 교체로 출전한 이정협과 이동준까지 묶어냈다.

이지솔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최하위를 벗어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스리백, 포백 변화를 줬던 이흥실 감독님 선택이 적중했다”라며 “시즌 초반 끈끈함이 다시 생겼다. 한 마음으로 최선을 다했다. 감독님 지시를 따르면서 무승부와 승리를 가져온 것 같다”라고 결과와 경기력에 만족했다.

그는 지난 6월에 열린 2019 FIFA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주전 수비수로 나서 훌륭한 수비로 준우승에 기여했다. 이후 대전으로 돌아온 이후 꾸준히 경기를 뛰었다. 자신감까지 붙었기에 그의 기량은 더 좋아졌다.

이로 인해 지난 9월 U-22 대표팀 김학범 감독의 선택을 받아 소집될 정도다. 그는 “똑같이 한다고 생각하는데 주위에서 여유가 있다고 말을 해준다. 어떤 상황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겸손을 잃지 않았다.

U-20 월드컵 이후 달라진 건 기량뿐 만 아니다. 이제 평소에도 많은 팬들이 알아봐주고 있다. 이지솔은 “지하철 타러 갈 때 알아봐주시는 팬들이 많다. 처음에 같이 사진 찍을 때 어색했다. 지금은 괜찮다”라고 웃었다.

그러나 이지솔은 현재에 만족하지 않았다. 2020년 1월에는 도쿄 올림픽 예선을 겸한 AFC U-23 챔피언십이 있고, 통과하면 도쿄 올림픽 본선이 있다. U-20 월드컵 이후 강해진 이지솔 입장에서 큰 꿈을 가지고 있으며,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 남아야 한다.

그는 “지난 9월 소집 때 U-20 대표팀 동료들을 만나 반가웠지만, 대부분 수비수라 경쟁자다. 서로 잘 알고 있다.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나는 아직 경기력에서 기복이 있다. 소속팀 형들에게 물어보면서 보완하고 있다”라고 더 높은 성장을 다짐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webzin&no=21662

전체| 월드컵 |  이탈리아 리그 |  스페인 리그 |  잉글랜드 리그 |  한국 축구 |  유럽 축구 |  축구 일반 |  남미/북중미 |  아시아/아프리카 |  K-리그 | 
K-리그 | [K리그 포커스] '스펀지 같은 흡수력', 강윤성의 진화는 어디까지 
등록일 : 20.06.03   
[스포탈코리아=제주] 이경헌 기자=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의 간판미드필더로 자리매김한 강윤성(22)의 기세가 심상치 않다. 제주는 5월 31일 오후 4시 안산와~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안산그리너스FC와... more
축구 일반 | [김병윤의 축구생각] 얼리 크로스에 눈을 떠라 
등록일 : 20.06.03   
[스포탈코리아]축구에서 경기장 양쪽 터치라인 지역을 공략하여 문전 방향으로 공을 보내 득점을 노리는 플레이 방법. 즉, 크로스 전략은 과거와 현대축구에서 유효하게 활용되는 공격 전술 중 하나다. 축구에서 '수비는 좁게, 공격은 넓게'... more
유럽 축구 | 개봉박두 ‘리그 중단 아니었다면 못 봤을’ 명콤비 
등록일 : 20.06.01   
[스포탈코리아] 이은경 기자= 만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없이 유럽 축구가 정상적으로 진행되었다면 지금은 리그 및 챔피언스리그가 마무리됐을 시점이다. 코로나19가 없었더라면 더 많은 이들이 행복했겠지만,... more
K-리그 | [현장포커스] 시련 견뎌낸 주민규, “주니오에게 많이 배웠다” 
등록일 : 20.06.01   
[스포탈코리아=안산] 허윤수 기자= 가장 아름다운 꽃은 외형이 예쁜 꽃이 아니다. 향이 좋은 꽃도 아니다. 시련을 딛고 봉오리를 피운 꽃이다. 그런 의미에서 주민규(30, 제주유나이티드)는 아름다운 꽃이다. 주민규는 31일 안산와~스타... more
K-리그 | [현장포커스] 선수단 향한 '덕장' 박동혁 감독의 메시지, "우린 신생팀, 패기 보여주자" 
등록일 : 20.06.01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충남아산FC를 지휘하고 있는 박동혁 감독이 선수단을 하나로 뭉치게 하는 메시지를 던졌다. 아산은 31일 오후 6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경기에서 서울 이... more
K-리그 | [현장핫피플] '종횡무진' 수쿠타-파수, 서울 이랜드 공격의 '화룡점정' 
등록일 : 20.05.31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외인 공격수들의 활약에 힘입은 서울 이랜드FC가 5경기 만에 시즌 첫 승리를 따냈다. 이랜드는 31일 오후 6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5라운드 경기에서 충남아산FC... more
K-리그 | [현장 핫피플] ‘황새’ 궁지로 몬 ‘프로 초보’ 설기현의 강심장 
등록일 : 20.05.31   
[스포탈코리아=창원] 한재현 기자= 프로 첫 시즌을 맞는 경남FC 설기현 감독이 2002 월드컵 선배인 대전하나시티즌 황선홍 감독을 벼랑 끝으로 몰 뻔했다. 초보답지 않은 과감한 선택이 돋보였다. 경남은 지난 30일 대전과 하나원큐 K... more
K-리그 | 롤모델 이청용 앞에 당당히 선 엄원상, 제대로 이름 알렸다 
등록일 : 20.05.31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엄살라’ 엄원상(광주FC)이 롤모델 앞에서 확실하게 자신의 이름 석 자를 새겼다. 엄원상은 30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 안방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며 1-1 무승부... more
  1 [2][3][4][5][6][7][8][9][10]..[2601] 다음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