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FIFA KOREA

 

 

 

FIFA KOREA Poll
2019 시즌 K-리그 클래식과 챌린지에 가장 크게 바라는 점은?
화끈한 공격 축구
더 빠른 경기템포
ACL에서 좋은 성적
치열한 승강 싸움
팬서비스의 확대
기 타
  

[여론조사 분석결과]

[관련기사 읽어보기]

 

 

 

 

             

 

 

New Document

Category

 

 

 

 

 

 

 


 

 

 

 

[수상 내역 상세 보기]

 

 

 

 

 

 

 


RSS Feed 구독하기 
내 / 용 / 보 / 기
글작성자
  Soccernews 2019-04-15 23:21:32
제        목   데얀이 선발 욕심 버려야 수원의 공격도 살아난다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수원 삼성 스트라이커 데얀(38)은 선발 출전을 원한다. 그러나 수원 삼성이 살아나기 위해서는 데얀이 욕심을 내면 안 된다. 어떤 역할이든 맡을 수 있게 스스로 변해야 한다.

14일 대구FC전을 앞둔 수원 이임생 감독은 데얀을 선발로 기용하면서 “지난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다음에는 선발로 넣어달라고 했다. 그래서 골을 많이 넣으면 선발로 기용하겠다고 했다. 동기부여 차원에서 선발 기용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데얀은 대구전에서 전반 45분을 뛴 뒤 하프타임에 사리치에 교체됐다. 데얀이 전반 45분 동안 전반 5분경 상대 진영에서 시도한 유효슈팅 하나가 전부였다.

현재 수원이 공격 전술을 놓고 고민에 빠진 부분은 데얀의 활용법이다. 데얀은 K리그 역사상 최고의 공격수 중 한 명이지만, 올 시즌 활약을 보면 이전에 비해 위력이 약해졌다.

데얀의 올 시즌 활약도에서도 잘 드러난다. 데얀은 K리그1 7라운드까지 7경기를 모두 뛰었지만 1골 1도움에 그쳤다. 지난 7일 강원FC전에서 6경기 만에 시즌 첫 골을 터뜨렸다.

또한 날카로움이 사라졌다. 수원의 공격 전술이 지난해와 달라진 것도 원인이 있지만 개인 플레이에서 상대 수비를 위협하는 모습은 사라졌다. 오히려 데얀이 빠진 뒤 타가트를 중심으로 공격을 펼치자 날카로운 모습이 펼쳐지기도 했다.

이임생 감독은 마음 속으로 데얀의 활용법에 대한 결정을 내린 상태다. 그는 대구전을 마친 뒤 “개인적으로는 데얀이 상대 수비가 지쳤을 때 들어가는 것이 적합하다고 본다. 전반부터는 무리인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즉 전반전은 염기훈, 타가트, 전세진 등을 활용해서 상대 수비를 공략하고 상대 수비의 체력이 어느 정도 소진됐을 때 데얀을 투입해 승부를 결정하겠다는 구상이다. 현재의 데얀으로서는 전반부터 상대를 뚫기에는 파괴력이 약하다고 판단한 것이다.

전북 현대 이동국(40)이 데얀에게는 좋은 예가 된다. 이동국도 몇 년 전부터 교체 요원으로 활약하고 있다. 그도 처음에는 어색하고 불편한 마음이 있었지만, 팀 승리를 위해 헌신해야 한다는 마음으로 달라진 역할을 받아들였다. 오히려 역할이 달라진 뒤 몸상태는 더 좋아졌고 변함 없는 기량을 뽐내고 있다.

분명 데얀으로서는 조커로 기용되는 것이 달갑지 않을 수 있다. 그러나 자신의 경기보다 중요한 것은 수원의 승리다. 데얀이 수원의 승리를 이끌고 싶다면, 스스로 선발 출전을 욕심내는 마음을 버려야 한다. 그리고 어떤 역할이든 받아들일 자세가 되어야 한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문인쇄   RSS Feed 구독하기   게시물 URL 복사
현재 글 주소 : http://www.fifakorea.net/bbs/zboard.php?id=webzin&no=21328

전체| 월드컵 |  이탈리아 리그 |  스페인 리그 |  잉글랜드 리그 |  한국 축구 |  유럽 축구 |  축구 일반 |  남미/북중미 |  아시아/아프리카 |  K-리그 | 
K-리그 | 연패 끊은 대전시티즌, 홈 4연전은 전승이다!  
등록일 : 19.04.21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연패 탈출에 성공한 대전시티즌이 부천FC전을 통해 반등을 노린다. 대전은 22일 오후 7시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7라운드 부천과 홈경기를 갖는다. 대전은 부천과 홈경기를 시작으... more
K-리그 | [현장핫피플] ‘드라마 작가’ 배기종, ‘기종 타임’에 기쁘지만 않다 
등록일 : 19.04.21   
[스포탈코리아=창원] 한재현 기자= 경남FC 캡틴이자 극장을 만들어내고 있는 배기종. 그는 최근 추가시간 버저비터 골로 경남을 위기에서 구해내고 있다. 경남은 지난 20일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하나원큐 K리그1 2019 8라운드 홈 경기... more
K-리그 | [K리그 포커스] ‘500경기 앞둔’ 경남의 역사…희로애락 함께한 13년 
등록일 : 19.04.19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경남FC가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 홈 경기에서 K리그 통산 500경기를 치른다. 지난 2006년 창단 이후 시련이 있었지만, 이를 잘 극복했기에 현재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경남은 20일 오후 4시 창원축... more
한국 축구 | '체력 안배+감각 UP' 상주가 120분 혈투에도 웃은 이유 
등록일 : 19.04.19   
[스포탈코리아=상주] 정현준 기자= 120분까지 이어진 치열한 승부에도 상주 상무가 미소를 지었다. 상주는 17일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성남FC와 2019 KEB하나은행 FA컵 4라운드(32강전)에서 전후반을 0-0으로 마쳤고, 승... more
한국 축구 | '미친 존재감' 김대원, 벤투 마음 사로잡았을까 
등록일 : 19.04.19   
[스포탈코리아=수원] 신준호 기자= 미친 존재감을 보여준 김대원(22, 대구FC)이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에 승선할 수 있을까. 대구는 17일 오후 7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9 KEB 하나은행 FA컵 32강에서 수원FC를 2-... more
한국 축구 | “여자축구가 발전해야죠” 장슬기가 그리는 하나의 꿈 
등록일 : 19.04.17   
[스포탈코리아=인천] 김성진 기자= 장슬기(25, 인천현대제철)은 지소연(28, 첼시), 이민아(28, 고베 아이낙)와 함께 현재 한국 여자축구를 이끄는 스타다. 지난해에는 대한축구협회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했다. 이 또한 지소연, 이... more
K-리그 | 신바람 달리는 성남, '4G 무승' 상주 만나 16강 희망 쏜다 
등록일 : 19.04.17   
[스포탈코리아] 정현준 기자= 신바람을 달리는 성남FC가 4경기 무승에 빠진 상주 상무를 상대로 FA컵 16강 진출을 노린다. 성남은 17일(수) 오후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상주와 2019 KEB하나은행 FA컵 4라운드(32강전) 맞대결을 ... more
축구 일반 | [김병윤의 축구생각] 승리 해결책은 바로 이것... '경기운영'  
등록일 : 19.04.17   
[스포탈코리아]축구는 90분 경기동안 '천변만화(千變萬化)'가 펼쳐진다. 따라서 사전에 전개 될 상황을 전혀 예측할 수 없다. 이에 무엇보다 경기에 대한 전술, 전략 수립보다 경기를 어떻게 운영할 것인가 하는 문제가 선결 과제로 대두... more
  1 [2][3][4][5][6][7][8][9][10]..[2519] 다음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daerew | DQ'Engine Used 


Home | 회사 소개 | 주요 서비스 | 고객 지원 | 제휴 업체 | 광고 문의 | 제휴 문의 |


© Since 1999 FIFA KOREA. All rights reserved.   서비스 약관/정책 | 개인정보 취급방침 | 이메일 주소 무단 수집 거부 | English Page